[1월] 1월 해오름달의 풍경과 글


[1월]​

새해가 밝았다
1월이 열렸다
아직 창밖에는 겨울인데
가슴에 봄빛이 들어선다
나이 먹는다는 것이
연륜이 그어진다는 것이
주름살 늘어난다는 것이
세월에 가속도가 붙는다는 것이
모두 바람이다
그래도
1월은 희망이라는 것
허물 벗고 새로 태어나겠다는
다짐이 살아 있는 달
그렇게 살 수 있는 1월은
축복이다
                            -목필균

*어쩌다 남루해진 삶이 리셋될 수 있다면 새로운 길을
찾을 수 있는 희망이 생길 것 같아요.
희망의 1월입니다. 갑진년 값진 한 해가 될 것만 같습니다. -홈지기

[1][2][3][4][5] 6 [7][8][9][10]..[256] {Next}  write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