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같은 행복] 12월 매듭달의 풍경과 글


[꿈같은 행복]

옛날 중국 당나라에 살던 노생이라는
사람에게는 세 가지 소원이 있었습니다.
큰 부자가 되는 것, 출세하여 명성을 얻는 것,
아름다운 아내를 맞이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노생은 신선도를 닦는
여옹이라는 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노생은 여옹에게 자신의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간절히 애원했습니다.

묵묵히 노생의 말을 듣고 있던 여옹은
목침을 꺼내 주며 쉬기를 권하였습니다.

"이보게. 이 목침을 베고 잠깐 눈을 붙이게.
그동안 나는 밥을 짓도록 하겠네."

의아해하던 노생은 혹시 이 목침이 도술을 부리는
물건인가 싶어 목침을 베고 누워 달게 잤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 노생의 인생이 바뀌었습니다.

노생이 응시한 과거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황제의 치하를 받으며 큰 벼슬에 올랐고,
권력을 가지게 되자 재산은 절로 불어났습니다.
부와 명성을 거머쥔 노생은 아름답고 현명한 아내를 얻어
총명하고 귀여운 자식들과 함께 영화로운
삶을 마음껏 누렸습니다.

'도술로 얻은 이 행복이 또 다른 도술로
사라지지는 않을까?'

불안한 마음과 함께 살던 노생이 늙어
천수가 끝나는 순간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밥이 다 익었으니 이제 일어나 밥 먹게나."

노생이 눈을 번쩍 떠보니 여옹이
밥상을 들고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한바탕 꿈이었습니다.

80년 동안의 부귀영화가 잠깐 밥 짓는 사이에
꾸었던 꿈이었던 것입니다.
                                             -'따뜻한 하루' 발췌

*우리는 현실을 산다고 하지만, 나이드신 어른들의 말씀을 들어보면
인생이 일장춘몽과 같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곤합니다.
그래도 현실의 꿈은 선택할 자유가 많으니 사실 삶은 늘 기회의 땅이란 생각이 듭니다.
먼훗날 돌아보건데, 오늘의 삶이 일장춘몽이라 할지라도
떠올릴 추억과 열정이 있다는 건 꽤나 괜찮은 장난감이 되어주지 않을까요.
수풀님들. 올 한해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홈지기

{Pre} [1]..[31][32][33][34][35] 36 [37][38][39][40]..[225] {Next}  write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