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기준에 맞추지 마라] 3월 물오름달의 풍경과 글


[타인의 기준에 맞추지 마라]​

​혼자 사색하기를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하루는 심리학 수업을 들은 그녀가
수업이 끝난 뒤 교수를 찾아가 이렇게 말했다.

"교수님, 어떤 남자는 조용하고 여성스러워 보이는
제 모습이 매력적이라고 말합니다. ​
하지만 또 다른 남자는 제가 조금 더
활달하고 씩씩했으면 좋겠다고 말합니다.
​제겐 어떤 모습이 더 어울릴까요?"
그러자 교수는 그녀에게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옛날 어느 왕국에 두 명의 왕자가 있었다.
하루는 왕이 큰 아들에게 어울리는 왕비를 찾아 주려고
그에게 어떤 스타일의 여자를 좋아하냐고 물었다. ​

그러자 첫째 왕자는 이렇게 대답했다.
"전 마르고 날씬한 여자가 좋아요." ​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왕국의 젊은 여인들은 왕자의 마음에
들기 위해 너도나도 살을 빼기 시작했다. ​

그녀들은 모두 '힘들더라도 조금만 참는 거야.
그럼 평생 왕비 대접을 받으며 살 수 있어!" 라고
생각하며 며칠씩 밥을 굶기도 했다.

몇 달 후, 왕국에는 더 이상
통통한 여인들을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계획 없이 무턱대고 살을 빼느라
영양실조에 걸려 쓰러지는 사태가 발생하고 말았다.

그런데 뜻밖의 사건이 발생했다.
결혼을 앞둔 첫째 왕자가 병에 걸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것이다.
그래서 둘째 왕자가 왕위를 계승하게 되었다.
왕은 둘째 왕자에게 어울리는 왕비를 찾아 주려고 그에게도 똑같은 질문을 던졌다.
"아들아, 너는 어떤 여인을 왕비로 맞이하고 싶으냐?"
그러자 왕자는 이렇게 대답했다.
"요즘 여자들은 하나같이 삐쩍 말랐어요.
전 뚱뚱하고 풍만한 여자가 좋아요."​

이 소식은 곧 온 마을에 퍼졌고
여인들은 다시 살을 찌우기 위해 닥치는 대로 먹기 시작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마른 여자는
더 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심지어 왕국에 먹을 것이 남아나지 않을 정도였다.
그런데 둘째 왕자는 뜻밖의 선택을 내렸다.
마르지도 뚱뚱하지도 않은 한 여인을 왕비로 맞이한 것이다. ​

그는 이렇게 말했다.
"자신의 외모에 치중하기보다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지닌
건강하고 현명한 여자가 더 좋아요." ​

같은 사물을 바라보더라도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평가를 내린다.​
이는 사람들마다 관념과
사고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설사 여러 사람들이 한 사물에 대해
같은 평가를 내렸다 하더라도 시간이 흐르면서
그 평가가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마련이다.
무슨 일을 하든지 다른 사람의 생각과 관심사에 맞춰야 한다고 생각해보라. ​
우리 인생이 얼마나 피곤해지겠는가?
모든 사람의 마음에 들게 살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의 마음에 들기 전에 나 자신을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의 신념이 아닌 쉽게 변하는 것들로
인생의 기준을 삼는 것은 '실패'라는 불행의 씨앗을 심는 일과 같다.

*필요한 사람이 일시적으로 주목받는
경우가 있지만 사실 각자의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겠지요.
좀 더 큰 관점에서 다양한 요소들이 모여
비빔밥과 같은 맛있는 음식이 되고,
각기 다른 음이 모여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듯 이 시대가 풍요로운건 우리 각자에 주어진 개성덕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도 홀로 꽃피우시길, 봄처럼. ^^ -홈지기

{Pre} [1]..[31][32] 33 [34][35][36][37][38][39][40]..[225] {Next}  write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