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에 담긴 행복] 12월의 풍경과 글


[만원에 담긴 행복]

.... 남편이 잠 들고 뒤척이더니 자리에서 일어나 양복 주머니에서 꼬깃한 만원짜리 한 장을 꺼냅니다.
무슨 돈이냐며 묻는 아내에게 남편은 자기의 비상금이었는데....
당신의 핼쓱한 모습이 안스럽다며, 내일 몰래 혼자 뷔페에 가서 소고기 실컨 먹고 오라고 주었습니다.
만원짜리 한 장을 펴서 쥐어주는 남편을 바라보던 아내의 눈가엔 물기가..
"여보.. 저 하나도 힘들지 않아요.."
어젯밤 남편에게서 만원을 받은 아내는 뷔페에 가지 못했습니다.
못먹고 산지 하루 이틀도 아닌데....

노인정에 다니시는 시아버지께서 며칠째 맘이 편찮으신 모양입니다.
아내는 앞치마에서 그만원을 꺼내 노인정에 가시는 시아버지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아버님.. 만원이예요.. 제대로 용돈 한 번 못 드려서 죄송해요..
작지만 이돈으로 신세진 친구분들하고 약주라도 나눠드세요.."
시아버지는 너무나 며느리가 고마웠습니다.
시아버지는 어려운 살림을 힘겹게 끌어 나가는 며느리가 보기 안스럽습니다.
시아버지는 그 만원을 쓰지 못하고 노인정에 가서 실컷 자랑만 했습니다.
"여보게들! 우리 며느리가 오늘 용돈 빵빵하게 줬다네~~"
그리곤 그 돈을 장롱 깊숙한 곳에 두었습니다.

다음 해 설날..
할아버지는 손녀의 세배를 받습니다.
기우뚱거리며 절을 합니다.
주먹만한것이 이제는 훌쩍자라 내년엔 학교에 간답니다.
할아버니는 손녀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습니다.
오냐.. 하고 절을 받으신 할아버지는 미리 준비해놓은 그 만원을
손녀에게 세배돈으로 줍니다.
" 할아버지.~~ 고맙습니다아~~~"

내년에 학교에 들어가는 외동딸 지연이는 마냥 꿈에 부풀어 있습니다.
세배돈을 받은 지연이는 부엌에서 손님상을 차리는 엄마를 불러냅니다.
"엄마.. 책가방 얼마야??"
엄마는 딸의 속을 알겠다는 듯 빙긋 웃습니다.
"왜? 우리 지연이 학교 가고싶니??"
지연이는 엄마에게 할아버지에게서 세배돈으로 받은 만원을 엄마에게 내밀었습니다.
"엄마한테 맡길래.. 내년에 나 예쁜 책가방 사줘어??"

요즘 남편이 힘이 드는 모양입니다.
내색은 하지 않지만 안하던 잠꼬대까지....
아침에 싸주는 도시락 반찬이 매일 신김치 몇 조각...
아내는 조용히 일어나 남편 양복 속주머니에 낮에 딸 지연이가 맡긴 만원을 넣습니다.

남편더러 내일은 맛있는 것 사드시라는 메모와 함께....
그래서 그 만원짜리는 가족들에게 사랑을 주고
다시 남편의 주머니에 들어왔답니다.  


* 이 글은 '바보'님께서 올려주신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차가운 12월이지만, 이 처럼 가슴 따뜻해 지는 일들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Pre} [1]..[201][202][203][204][205][206][207][208] 209 [210]..[211] {Next}  write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