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 [3월의 풍경과 글]


[3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

헬렌 켈러가 쓴 <3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이라는 책을 보면
우리가 감사해야 할 것이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있습니다

"만약 내가 사흘간 볼 수 있다면
첫날에는 나를 가르쳐 준 설리번선생님을 찾아가
그분의 얼굴을 바라보겠습니다.
그리고 산으로 가서 아름다운 꽃과 풀과 빛나는 노을을 보고 싶습니다

둘째 날엔 새벽에 일찍 일어나 먼동이 터오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녁에는 영롱하게 빛나는 하늘의 별을 보겠습니다.

셋째 날엔 아침 일찍 큰 길로 나가
부지런히 출근하는 사람들의 활기찬 표정을 보고 싶습니다.
점심 때는 아름다운 영화를 보고
저녁에는 화려한 네온사인과 쇼윈도의 상품들을 구경하고
저녁에 집에 돌아와
사흘간 눈을 뜨게 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싶습니다."

헬렌 켈러의 소망은 소박한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매일 누릴 수 있는 평범한 것들이었습니다.
눈을 감고 지난 세월을 회고해 봅시다.
내가 받은 복이 얼마나 많았던가를...
감사의 잔이 차고 넘칩니다.
단지 욕심, 경쟁, 시기, 질투가
감사의 마음을 어지럽히고 있을 뿐입니다.
(겨자씨/국민일보/임한창)

*사진은 인터넷의 '광주생각'에서 퍼왔습니다.
(동의 없이 올렸는데 저작권 위배된다면 지우겠습니다.)
글 옮겨 주신 텅빈충만님 감사합니다.

{Pre} [1]..[201][202][203][204][205][206] 207 [208][209][210]..[224] {Next}  write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