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달러 어치의 시간]6월의 풍경과 글


[20달러 어치의 시간]

한 남자가 늦게까지 일을 하고서 짜증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에 왔습니다.
다섯 살 난 아들이 문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지요.
"아빠, 뭐 하나 물어봐도 돼요?"
"그럼, 뭔데 그러니?"
남자는 말했지요.
"아빠, 한 시간에 돈을 얼마나 벌어요?"
"그건 네가 몰라도 돼, 도대체 왜 그런 걸 물어보니?"
남자는 화가 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난 알고 싶단 말이에요. 말해줘요. 한 시간에 얼마나 벌어요?"
작은 아이는 간청했습니다.
"정 그렇다면.. 그래,  아빠는 한 시간에 20달러 벌어."         "어..?"
작은 아이는 머리를 잠깐 숙였다가 다시 남자를 쳐다보면서 말했습니다.
"아빠, 나한테 10달러만 꿔줄래요?"
아빠는 정말 화가 났습니다.
"네가 그런 걸 물어본 이유가 바로 나한테 돈을 빌려서 쓸데 없는 장난감 같은 걸 사려는 거였어? 그렇다면 지금 당장 네 방으로 들어가! 침대로 가서 네가 얼마나 자기 생각만 하는 못된 아이인지 생각해라!"
"나는 매일 같이 힘든 일을 늦도록 하지. 그런 철 없는 짓에 쓸 시간은 없다."
작은 아이는 조용히 자기 방으로 들어가서 문을 닫았습니다. 남자는 자리에 앉아서 아이의 질문을 생각했습니다. 그럴수록 더 화가 나기 시작했지요.
돈 좀 받으려고 어떻게 감히 그런 걸 물어볼 수가 있지..?
한 시간 정도 지난 후 화가 가라앉자 남자는 자신이 아들에게 조금 심하게 대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 그 애한테는 그 10달러로 꼭 사야 될 어떤 것이 있었을 지도 모르지요. 원래 그 아이는 돈을 자주 달라고 하는 편이 아니었죠. 남자는 아이의 방으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얘야, 자니?" 하고 물었지요. "아니오, 아빠 나 잠 안들었어요."
아이가 대답했습니다.
"있잖아, 생각을 해봤는데 아까는 내가 너에게 너무 심하게 한 것 같구나,"
하고 남자가 말했습니다. "오늘 하루가 힘들었거든, 그래서 너에게 화를 내고 말았어. 자, 네가 달라고 한 10달러 줄께."
작은 아이는 똑바로 일어나 앉더니 미소를 지으며 "아빠, 고맙습니다." 하고 외쳤습니다. 그리고서 아이는 자기 배게 밑으로 손을 넣더니 꾸깃꾸깃한 돈을 꺼냈습니다. 남자는 아이가 이미 자기돈을 갖고 있을 것을 보자 다시 화가 나가 시작했습니다.
작은 아이는 천천히 가진돌을 다 세고 나서 아빠를 쳐다보았습니다.
"너한테 돈이 있는데 왜 돈을 더 달라고 한거여?"
아빠는 화난 어조로 물었지요. "아까는 내가 가진 돈으로는 부족했거든요. 그렇지만 이젠 됐어요." 작은 아이가 대답했습니다.
"아빠 나한데 20달러가 있어요. 이제 내가 아빠한테서 1시간을 살 수 있지요?
아빠, 내일은 집에 일찍 오세요. 아빠랑 저녁을 같이 먹고 싶어요."

*이 글은 바보님이 올려주신 글입니다.
위 사진은 인터넷에서 퍼왔습니다.
저작권이 문제가 된다면 삭제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re} [1]..[191][192] 193 [194][195][196][197][198][199][200]..[225] {Next}  write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