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에야] 8월 타오름달의 풍경과 글


[뒤에야]

고요히 앉아본 뒤에야
평상시의 마음이 경박했음을 알았네.
침묵을 지킨 뒤에야
지난날의 언어가 소란스러웠음을 알았네.
일을 돌아본 뒤에야
시간을 무의미하게 보냈음을 알았네.
문을 닫아건 뒤에야
앞서의 사귐이 지나쳤음을 알았네.
욕심을 줄인 뒤에야
이전의 잘못이 많았음을 알았네.
마음을 쏟은 뒤에야
평소에 마음 씀이 각박했음을 알았네.

                                  -전계유

*실수와 어리석음을 통해 겸손함의 문이 열리는 건
아이러니 입니다.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우린 더 완전함으로 다가가고 있네요. 여러 실수를 통해.. -홈지기

1 [2][3][4][5][6][7][8][9][10]..[246] {Next}  write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