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돌과 작은 돌] 5월 푸른달의 풍경과 글


[큰 돌과 작은 돌]

지혜로운 스승을 섬기는 제자들 가운데
주변 사람들로부터 평판이 좋지 않던 청년이
한 명 있었습니다.

크고 작은 사고를 저지르곤 하던 청년은
어느 날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자신이 잘못한 사람들을
찾아가 사과를 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그 청년을
바라보던 시선이 좋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던 청년은 스승을 찾아가 자신의
무엇이 아직도 잘못된 것인지를 물었습니다.
제자의 고민을 들어준 스승은 바구니 하나를 주며
커다란 돌덩이들을 바구니 가득
담아오라고 말했습니다.

바구니에 대여섯개의 돌덩이를 넣자 가득 찼습니다.
무거운 바구니를 들고 돌아온 청년에게 스승은
그 돌덩이들을 원래 있던 그 자리에 다시
갖다 놓으라고 말했습니다.

돌덩이를 제자리에 돌려놓고 온 청년에게
스승은 이번에는 그 바구니에 작은 돌멩이들을
가득 채워 오라고 말했습니다.

수십 개의 돌멩이를 넣어야 바구니가 가득 찼습니다.
그리고 바구니에 빈자리가 없이 돌이 가득 차자
조금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바구니가 무거워졌습니다.

겨우 바구니를 들고 돌아온 청년에게
스승은 다시 그 돌멩이들을 원래 있던 그 자리에
갖다 놓으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수십 개의 돌멩이가 놓여 있던 자리를
일일이 기억하지 못하는 청년은 스승에게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스승이 말했습니다.
"잘못이란 그 돌과 같은 것이다.
큰 잘못은 기억하지만 작은 잘못은 기억하지 못한다.
하지만, 작은 잘못이라고 해서 그 무게가 없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작은 잘못이 모였을 때, 큰 잘못 보다 무거워진다.
그러니 살아가면서 잘못한 일은 그 잘못을 잊기 전에,
반성하고 뉘우치고 고쳐야 하느니라."
                                        -따뜻한 하루 발췌

*참으로 적절한 비유가 아닐수 없습니다.
아무렇게나 흩어진, 지천에 널린 돌이
이렇게 딱 와닿는 설명이 될지 미처 몰랐네요.
크면 큰대로 작으면 작은대로 모두 의미가 있네요.
잘못 역시 그렇군요. -홈지기

1 [2][3][4][5][6][7][8][9][10]..[207] {Next}  write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opyright 1999- Zeroboard /Skin by LN